한세실업, ‘2019 예술의전당 문화햇살콘서트’ 후원…문화 나눔 진행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9-23 08:34
한세실업은 23일 ‘2019 예술의전당 문화햇살콘서트’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문화햇살콘서트는 평소 문화생활을 접하기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음악회로, 예술의전당이 주최하고 한세실업이 2014년부터 6년 동안 후원하고 있다.
 

2019 예술의전당 문화햇살콘서트 포스터. [사진=한세실업 제공]

한세실업은 지난 6년간 문화햇살콘서트를 통해 약 3000명의 이웃에게 문화생활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에는 한세실업 임직원과 탈북자, 저소득 가정 등 문화소외계층을 포함한 500여 명의 관람객을 초청해 뮤지컬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뮤지컬 갈라’라는 주제로 오는 28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진행된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오페라의 유령'과 영화 '알라딘' OST 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익숙한 음악들로 무대가 채워질 예정이다. 공연에는 뮤지컬 '엘리자벳', '지킬앤하이드' 등에서 활약한 배우 김선영과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등에 출연한 배우 김아선, 윤영석이 출연한다.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는 “많은 분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뜻깊은 공연을 6년 연속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폭넓은 계층이 문화생활을 부담 없이 접할 수 있도록 문화 나눔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