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한국GM 노조, 한 달 만에 단체교섭 재개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9-18 22:00
2002년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회사 인수 이후 처음으로 전면파업을 벌인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과 한 달여 만에 단체교섭을 한다고 밝혔다.

18일 전국 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본관 앙코르 룸에서 한국GM과 9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이날 오전 단체교섭을 요청했고, 노조는 집행부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노사가 단체교섭을 하는 것은 지난달 13일 8차 교섭 이후 한 달여 만이다.

한국GM 노조는 앞서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이달 9∼11일에 전면파업을 벌인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20일·21일·23일·30일에는 생산직과 사무직 조합원들이 참여하는 부분 파업도 진행했다. 노조는 지난달 22일부터는 생산직 조합원의 잔업과 특근도 거부하고 있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9차 교섭 때 사측이 명문화된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추가 교섭은 필요 없다고 본다"며 "교섭이 결렬될 경우 쟁의 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투쟁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협상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또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지난 5년간(2014∼2018년) 누적 적자(순손실 기준)가 4조원에 달하는 등 경영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금동결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가동 멈춘 한국GM 부평공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