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신남방정책 도약 계기" 평가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9-17 16:31
17일 외교부 청사서 준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주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는 11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신(新)남방 정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협력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주재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강 장관은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는 데 주력해 달라"면서,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기관들이 긴밀하고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유지하고,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을 상대로 하는 소통과 홍보에도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 관계장관회의 겸 제7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중앙부처부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 공공기관과 부산시 등 지방자치단체까지 총 35개 부처와 기관이 참석했다.

관계부처 위원들은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추진 중인 비자 간소화,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확대 등 분야별 사업 현황을 공유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은 다양한 사전행사와 부대행사들도 소개했다.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또한 이날 준비위원회 회의에 참석, 신남방정책의 57개 중점사업을 점검하는 별도 회의를 주재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