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수 전 한보 회장, 15년 만에 ‘고액 체납자 명단’서 제외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9-17 08:09

[사진=연합 ]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이 15년 만에 고액 체납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남미 에콰도르에서 지병으로 사망한 사실이 공식 확인된데 따른 저치다. 다만 국세청은 이후에도 은닉 재산을 지속 추적한다는 방침이다.

17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께 정 전 회장을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서 삭제했다.

국세청은 국세기본법에 기인해 체납 발생일 기준으로 1년이 지난 후 국세가 2억원 이상인 고액 상습 체납자의 이름과 주소, 체납액 등을 국세청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다. 다만, 체납자 사망 후 명단에서 이름을 뺀다.

국세청은 지난달 중순 행정안전부로부터 정 전 회장의 주민등록이 말소됐다는 내용을 통보받고 내부 절차를 밟아 그의 이름을 명단에서 제외했다. 정 전 회장은 국세 2225억원을 체납해 2004년 이후 고액 체납자 1위 자리를 줄곧 지켜왔다.

정 전 회장은 20087년 5월 신병 치료를 근거로 일본에 출국한 이후, 말레이시아와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이어 에콰도르로 떠돌며 도피행각을 벌였다. 그러다 에콰도르에서 작년 12월 1일(현지시간) 지병으로 인해 95세로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은닉 재산 추적 과정은 지속된다. 국세청 측은 “고액 체납자 명단에서 빠졌다고 체납 세금 추징이 중단되는 것은 아닌 만큼, 은닉 재산을 사후에라도 찾아내 환수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