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추석 전후' 文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한 47.2%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9-12 15:23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지난 3주 동안의 보합세를 멈추고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와 YTN 의뢰로 실시한 추석 연휴 직전인 9월 2주차 주간 집계(9~11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47.2%(매우 잘함 28.3%, 잘하는 편 18.9%)를 기록했다. 이는 9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9%포인트 오른 수치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1%포인트 오른 50%(매우 잘못함 40.1%, 잘못하는 편 9.9%)로 집계됐다.

4주 동안 50% 전후의 보합세가 이어졌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내인 2.8%포인트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포인트 감소한 2.8%였다.

일간 지지율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포함한 6명의 장관급 후보자를 임명했던 10일 국정 수행 지지율은 48%선으로 상승했다. 문 대통령의 결단에 따른 지지층 결집 효과라고 리얼미터 측은 분석했다.

그러나 조 장관 가족과 관련한 검찰 수사와 의혹이 확대되고, 야권의 대여 공세가 확장되면서 11일에는 다시 46%선으로 내려앉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2만3468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해 6.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지난 9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역에서 생중계 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 신임 법무장관을 비롯한 7명의 신임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2019.9.9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