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을 대한민국 신성장거점으로"...비전 2030 선포식 열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9-02 15:29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일 오후 인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인천공항 비전 2030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2030년까지 △국제항공운송지표(ATU) 세계 1위 공항 도약 △매출액 5조원 달성 △국민경제 기여도 55조원 달성 △고용창출 기여도 101만명 달성을 목표로 한다. 인천공항을 연간여객 1억2000만명이 이용하는 초(超)격차 공항이자 대한민국의 신(新)성장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및 임직원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인천시, 상주기관 등 항공산업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비전 선포식에서 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글로벌 공항산업 Leading Value Creator'라는 비전 슬로건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항공운송 세계 1위, 매출액 5조원의 글로벌 공항전문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인천공항을 찾는 국내외 여객 분들께 최상의 공항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경제 기여도 55조원, 고용창출 기여도 101만명 등 가치를 창출하는 대한민국 경제의 신(新)성장동력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의 신(新) 비전 2030은 지난 4월 16일 공사 제8대 사장으로 취임한 구 사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한다. 격화하고 있는 전세계 허브공항 경쟁에서 인천공항이 넘볼 수 없는 우위를 선점하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제활동의 중심지이자 대한민국 경제의 신(新)성장동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5대 전략과 15대 전략과제를 중심으로 수립됐다.

비전 2030의 5대 전략은 △미래를 여는 신성장 산업 육성 △세계를 잇는 동북아 허브 △4차산업을 융합하는 공항운영 혁신 △무결점의 안전한 공항 △더불어 성장하는 지속가능 경영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해 △공항경제권 구현 △항공 연결성 및 수요 증대 △미래형 공항운영 혁신 △선도적 사회가치 실현 등 15대 전략과제를 도출했다.
 

[사진 = 인천공항공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