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조국, 최정호 그리고 후보자들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8-28 17:00

 

"만약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너무 억울할 것 같다. 알다시피 최 전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들 가운데 불법은 없었다. 체면과 양심이 뭐길래..."

국토부 관계자 다수의 말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가 확정됐다. 동시에 검찰이 그와 관련한 각종 비리 의혹 수사에 나섰다. 투트랙이다. 사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는 물론 딸 입시 부정 의혹 등에 대해 스스로 사과를 한 만큼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났다'는 말은 쓸 수 없게 됐다.

앞서 최 전 후보자는 투기지역 아파트 3채 보유, 꼼수 증여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청문회까지 마쳤지만 결국 자진 사퇴했다. 국민들이 기대했던, 투기를 지양해야 할 국토부 장관의 모습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단지 그 이유였다. 그렇다면 교육열이 높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우리나라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대학 입학 등과 관련한 편법 또는 부정 의혹은 어떨까? 아직 사실 여부가 가려진 것은 아니지만 이 또한 국민 정서에 반(反)하기는 마찬가지다.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두 사람의 결말은 다르다. 청문회가 열리는 이상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대상의 차이다.

안타깝게도 어느 정권이나 조각 또는 개각에 애를 먹지 않은 적이 없다. 후보자 사퇴는 부지기수였다. 다만 문재인 정권이 늘 강조해온 '공정'과 '적폐 청산' 등의 기치를 응원하는 마음이 컸기에 실망감이 배가 된 이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이런 가운데 조 후보자가 발빠르게 잘못을 인정·사과하지 않으면서 '괘씸죄'가 추가됐다.

인간 관계에서 '뒷통수'를 맞는 것 만큼 기분 나쁜 일도 없다. '거짓·위선'보다 '솔직'의 가치가 더 높이 평가받는 이유다. 거기서 끝이 아니다. 반성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이는 가까운 가족, 친구, 연인 사이에서부터 요구되는 모습이다.

엄밀히 말해 공인은 아니지만,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이유로 공인으로 분류되는 연예인들도 잘못을 하면 일단 '자숙'의 시간을 갖는다. 그래도 사라지지 않고 따라붙는 게 꼬리표다. 최 전 후보자에 대한 때아닌 동정 여론이 나오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무엇보다 잘잘못을 따지는 기준은 시대와 사람을 가리지 않고 동일해야 한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