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곳 없는 청년...대기업 절반, 올 하반기 대졸신입 공채 "없거나 미정"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26 08:51
대기업 34.2%, '올 하반기 채용하지 않는다' 채용규모 3만841명 작년보다 3.8% 줄어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이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계획이 없거나 미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248개 응답 기업 가운데 45.6%(113개)만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나머지 34.2%는 '올 하반기에는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나머지 20.2%는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기업 절반 이상은 공채 진행여부가 불투명한 실정이다.

지난해 조사 때 66.5%가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혔던 것과도 비교된다.

이들 대기업의 하반기 대졸 공채 규모도 총 3만841명으로 지난해(3만2060명)보다 3.8% 줄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분야의 채용 규모가 1만307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자동차·항공 1만60명, 석유화학·에너지 4160명, 금융 1099명, 기계·철강·중공업 934명, 유통·무역 633명 등의 순이었다.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밝힌 대기업 가운데 절반이 넘는 59.3%가 9월 중 모집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취업특강 듣는 청년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