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25% 할인 가입자 2500만명 돌파…5G 후 증가세 낮아져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8-25 13:29
약정할인 월평균 가입자 5G 상용화 전 72만명→상용화 후 54만명
이동통신 가입 시 통신사의 공시지원금 대신 25%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2500만명을 넘어섰다.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휴대전화 요금이 25% 할인되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는 지난달 말 현재 2511만명을 기록했다.

2017년 12월 560여만명에서 작년 말 2077만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7개월간 추가로 434만명 늘었다.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19개월 새 4.5배로 급증한 것은 2017년 9월 요금할인율이 20%에서 25%로 상향된 이후 공시지원금을 받고 통신사를 바꾸기보다 기존 통신사의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가입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 4월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후에는 증가세가 둔화하는 양상이다. 월평균 요금할인 가입자는 1~3월 72만명이었지만 5G가 상용화된 3~7월에는 54만명으로 감소했다. 통신사들이 5G 활성화를 위해 공시지원금을 최고 70만원대로 높여 최고 40만원대인 25% 요금할인 혜택과 격차가 벌어진 데 따른 것으로 나타난다.

25% 할인을 선택한 가입자가 늘었지만 중도 해지 시 위약금은 통신사별로 차이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4개월 선택약정할인으로 LG유플러스에 가입할 경우, 16개월 이상 사용해야 위약금이 줄어들기 시작한다. 이는 12개월이 지난 시점부터 위약금이 줄어드는 SK텔레콤과 KT에 비해 4개월 늦다. 12개월 약정의 경우, SK텔레콤과 KT는 6개월 경과 시점부터 위약금이 감소하지만 LG유플러스는 9개월이 지나야 위약금이 줄어든다.

월정액 9만5000원 요금제에 24개월 선택약정(월 2만3750원 할인)으로 가입한 경우 가입 8개월 차부터 LG유플러스의 위약금이 타사보다 많아지기 시작해 23개월 차에는 17만8000원까지 차이가 확대된다.

업계에서는 타사와 동일하게 25% 할인 혜택을 제공하면서 더 많은 위약금을 청구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