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담 시작부터 대규모 시위 직면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8-25 10:37
反자본주의 시위대에 '노란 조끼', 바스크 분리주의자들까지 가세 프랑스 G7회담 경비태세 삼엄…경찰 1만3000명 증파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24일(현지시간) 비아리츠 인근의 엉데에서 집회하는 모습.[사진=신화·연합뉴스]

프랑스의 스페인 접경 휴양도시 비아리츠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이 24일(현지시간) 개막하자마자 주변에 집결한 반(反) 자본주의 시위대가 G7 정상회담에 반대하며 각자의 요구사항들을 주장하는 대규모 시위를 동시다발적으로 벌였다.

G7 정상회의가 개막한 이날 비아리츠 주변에는 반(反)자본주의 시위대뿐 아니라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대, 바스크 분리주의자 등 다양한 시위대가 몰려들었다.

프랑스 경찰 추산으로 9000여명(주최 측 추산 1만5000천명)에 달하는 시위대가 비아리츠 인근 엉데에서 국경을 넘어 스페인 이룬 쪽으로 행진했다.

이들은 자본주의·신자유주의 반대, 성 소수자 인권 보호, 기후변화 즉각 대응, 직접민주주의 확대 등 각 단체의 입장을 주장했다.

시위는 애초 평화롭게 진행됐으나, 저녁 무렵부터 곳곳에서 폭력 양상이 빚어졌다.

비아리츠의 옆 도시인 바욘 등지에서는 집회 승인을 받지 않은 시위대가 경찰에 돌을 던졌고,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G7 정상회담에 반대하는 국제적인 시위를 조직한 프랑스·스페인·독일 등지의 8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프랑스·스페인 정부와의 협상 끝에 프랑스에서는 비아리츠에서 30여㎞ 떨어진 엉데에서, 스페인에서는 프랑스 접경 쪽 이룬에서 일주일 전부터 캠프를 차리고 대규모 시위를 준비해왔다.
 

프랑스의 G7 반대 시위[사진=AP·연합뉴스]

AP통신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반대 시위에 참여한 68명이 경찰에 체포 및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행정당국은 구금된 사람들이 발사체를 던지거나 얼굴을 가린 혐의, 또는 무기로 사용될 수 있는 물체를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인한 부상자가 보고되진 않았다고 현지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현재 G7회담 장소인 비아리츠의 해변의 '그랑 플라주' 일원과 인근 지역에는 경찰관 1만3000여명이 증원 배치됐다.

프랑스 정부는 대서양 연안의 휴양도시인 비아리츠 근해에는 해군 소속 전투함도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으며, 경찰을 보조할 군 병력도 비아리츠를 둘러싼 바욘 등 인근 지역에 집중적으로 전개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특히 'G7 블로타쿠'와 '인다르 벨챠' 등 무정부주의 성향 단체와 '블랙 블록' 등 극좌 성향 급진 청년단체들이 기습 과격시위를 벌일 것이라는 첩보를 입수하고 경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비아리츠 G7 정상회담에 배치된 경찰들[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