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EV, BMW·닛산 제치고 가장 경쟁력 있는 전기차 선정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8-25 09:46
총 5개 평가 중 4개 부문서 최고 점수 받아 확실한 상품성 입증
독일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이 기아자동차의 ‘쏘울 EV(신형)’를 가장 경쟁력 있는 소형 전기차로 꼽았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아우토 자이퉁은 최근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쏘울 EV에 최고점을 줬다.

쏘울 EV는 BMW ‘i3s’, 닛산 ‘리프(Leaf) e+’와 △차체 △주행 안락함 △주행 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비용 등 5개의 비교 테스트 중 주행 성능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획득해 2위 i3s(2894점)와 닛산 Leaf e+(2870)를 100점 안팎의 비교적 큰 점수 차이로 제쳤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EV는 대폭 개선된 모습으로 이번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였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신형)’.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