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조국 ‘국민청문회’ 열까…“26일까지 의견 취합”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8-24 18:24

[기자]

한국기자협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민청문회' 개최 여부를 두고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협회는 24일 협회 소속 기자들을 대상으로 국민청문회 관련 의견 전달 요청 문자를 보냈다.

이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26일까지 확정되지 않을 경우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가 주관해 국민청문회를 추진해 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요청에 따른 것이다.

협회는 "민주당 원내대표 명의 공문이 접수된 만큼 전체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국회 고유 권한 중 하나인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여야 합의를 통해 진행되기를 바라지만 민주당이 기자협회에 국민청문회 개최 요청 공문을 보내온 이상 그에 대한 회신을 해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다만, 여야의 합의가 아닌 민주당 요청에 의한 국민청문회는 정치적 중립성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협회는 "여당의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집행부는 오는 26일까지 회원 의견을 각 지회장으로부터 취합한 뒤 청문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