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금리인하 확산…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다르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8-24 00:05

7월 이후 경기둔화 대응을 위해 주요국들의 정책금리 인하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0여년 만에 가장 광범위한 완화 사이클이 될 전망이다.

2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세계 주요 30개국 중 17개국이 최소 한 차례 이상 정책금리를 인하했다. 7월부터 한국뿐 아니라 호주, 인도, 필리핀, 터키, 중국 등 15개국이 인하를 결정했다.

앞으로도 경기둔화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인하에 동참하는 국가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2008년 이래 가장 광범위한 통화정책 완화 사이클이 될 전망이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주요 27개국이 모두 금리인하에 동참했으며, 이번에는 2018년 이후 세계경제를 홀로 지지했던 미국 경제가 하방압력에 직면하면서 경기둔화 우려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2011~2012년의 유럽 재정위기, 2015년 중국 경착륙 우려, 2016년 신흥국 불안 등의 경우에는 선진국 불안 시 신흥국이, 신흥국 불안 시에는 선진국이 세계경제 성장을 견인하며 모두 국지적 위기에 그쳤다.

주요국 통화정책 전망을 살펴보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7월 금리인하 당시 인하사이클의 시작이 아닌 '중간 조정'으로 규정했으나 시장에서는 연내 2~3차례 추가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9월 정책회의에서 예치금리를 -0.4%에서 -0.5%로 인하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자산매입 방안이 발표될 수도 있다.

중국은 대출 기준금리 변경에 따른 기업조달비용 감소 추이를 지켜보면서 추가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다만, 과거와 달리 통화정책 완화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교하면 금리인하 여력 제한, 금융시스템 부작용 우려 등으로 과거와 같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

국제금융센터 최성락 연구원은 "실제 정책여력 및 경기 둔화의 공급측 요인 등을 감안해 재정정책과의 공조 필요성도 고려해야 한다"며 "정책 효과 제고와 시장 불안심리 완화를 위해 경제·금융상황 진단 및 예상 정책수단 등을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회견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며 이는 장기적인 연쇄 금리 인하의 시작은 아니고 불확실성에 대한 "보험적 측면"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