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품목 중 포토레지스트 수출 2번째 허가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8-19 22:37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으로 지정한 핵심소재 중 포토레지스트(PR)의 수출을 두 번째로 허가했다.

19일 업계와 정부부처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삼성전자로부터 최근 주문을 받은 자국 포토레지스트 생산업체의 수출 허가 신청을 받아들였다.

3대 핵심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한달여 만인 이달 초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처음 허가한 데 이어 두 번째다.

해당 물량은 약 6개월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 생산라인의 극자외선(EUV) 공정에 사용되며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과는 달리 군사 전용 가능성이 거의 없다.

일본의 수출 허가에 대해 업계에서는 ‘속도 조절’ 혹은 ‘유화 제스처’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지만 불확실성 해소로 보기는 어렵다는 견해가 많다.

일각에서는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동을 앞두고 일본이 모종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확인을 하지 않았다.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관련 지역별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2019.8.7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