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자회사 세워 콜센터 용역 근로자 정규직 전환키로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8-19 09:19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서 합의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콜센터 용역근로자 139명에 대해 ‘자회사 설립을 통한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캠코는 이날 오전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에서 제5차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콜센터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지난해 5월 캠코, 근로자 대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에서 정규직 전환 대상을 확정하면서 추진됐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앞으로도 캠코는 좋은 일자리 창출 및 건전한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통해 금융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사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17년 금융공기업 최초로 기간제 근로자 및 파견근로자 19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자회사 ㈜캠코시설관리 설립을 통해 국·공유지 개발 건물 및 캠코 보유 건물 시설관리 용역근로자 542명을 전환했다.
 

[사진=캠코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