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국 아파트 3만2000가구 입주..."입주물량 감소세 이어질 것"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8-15 13:42
이달 전국에 입주 예정인 아파트가 3만2000여가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8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은 52개 단지 총 3만2162가구로 집계됐다. 민간아파트는 2만7413가구로 85.2%, 공공아파트는 4749가구로 14.8%를 차지한다.

서울 등 수도권에 30개 단지·2만1064가구, 지방에 22개 단지·1만109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난달 대비 수도권은 1521가구 늘었지만, 지방은 5686가구 감소했다.

지역별 입주 예정 물량은 경기 1만6719가구, 서울 4345가구, 전남 2058가구, 부산 1409가구, 경남 1265가구, 충남 1260가구, 대전 1201가구, 세종 1111가구, 강원 1087가구 등이다. 전체 물량의 52.0%가 경기도에 집중된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지역산업 침체와 신규 공급물량 누적 등 영향으로 2015년 이후 인허가 물량이 감소하면서 입주 물량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달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69.3으로 지난달보다 8.4포인트 하락하면서 4개월 만에 다시 60선을 기록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달 지역별 HOSI 전망치는 세종(100.0)이 100선, 서울(90.2)이 90선을 기록했으며 대전(86.3)·대구(81.4)가 80선, 광주(78.2)·인천(78.1)·경북(73.6)이 70선, 이 밖의 대부분 지역이 50∼60선으로 조사됐다. 제주(47.3)는 유일하게 40선을 기록했다.

7월 HOSI 실적치는 69.5로, 전달 실적치(75.3)보다 5.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 전국의 입주율은 74.4%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주요 미입주 사유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40.3%),'세입자 미확보'(27.4%), '잔금대출 미확보'(22.6%) 등 순이었다.
 

8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사진 = 주택산업연구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