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日에 태풍 '크로사'가...40여만명 피난 권고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15 09:15
15일 일본 상륙, 강풍과 1m 넘는 폭우 예상 일본, 산사태 등 우려로 40여만명에게 피난 권고 지시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15일 일본에 상륙하면서 강풍과 함께 많게는 1m가 넘는 폭우가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산사태 등의 우려로 40여 만 명에게 피난 권고 지시를 내리는 등 비상 사태에 대비 중이다.

현재 태풍은 고치현 남부 100㎞ 정도 해상에서 시속 20㎞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시속 115㎞(초속 32m)다. 강풍 반경은 430㎞에 달한다.

태풍은 상륙한 뒤 히로시마 인근 등 서일본 지역을 남에서 북으로 종단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규슈와 시코쿠 지역에는 현재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내일까지 시간당 80mm가 넘는 비가 올 것으로 전망했고, 곳에 따라 누적 강수량이 1m가 넘게 비가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봤다.

현재 인근을 운행하는 신칸센과 열차는 운행이 정지됐고, 항공편 549편도 결항이 결정됐다.
 

대형 태풍 '크로사' 일본 상륙 임박. [고치 교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