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어린애 같다” DHC, 연일 혐한 방송…시민들 “전세계서 불매해야”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8-14 09:32
DHC 한국 지사의 사과문 발표 당일에도 일본 'DHC테레비'의 막말 혐한 방송이 계속되면서, 우리 국민들은 치밀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13일 오후 “‘DHC 테레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면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날 DHC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근 문제가 된 ‘DHC 테레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DHC테레비의 토라노몬 뉴스는 한국지사의 사과문 발표 당일인 13일에도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캠페인을 비하하는 등 혐한 방송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 출연자들은 “불매 운동은 어린아이 같다”며 막말을 이어갔다. 특히 우익 정치평론가인 사쿠라이 요시코는 “아이 같은 어리석은 짓을 하는 사람들이다. 목적이 나쁘다”고 비아냥 거렸다.

그러면서 “한국이 뭘 하든 일본에는 별로 영향이 없다. 한일 사이 이런 일이 생기면 한국 손해가 상당히 크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이어갔다.
 

DHC테레비 13일 혐한 방송 화면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같은 방송이 계속 되자, 우리 국민들의 반일·반DHC 정서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DHC는 한국에서 퇴출을 넘어, 아예 전세계에서 영업을 못하게 해야 한다" "어제 보니 아베 신조 단독 인터뷰까지 한 방송이던데, 아베 방송 DHC 퇴출" "DHC코리아가 사과하면 뭐하나, 본사는 모르쇠인데" 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DHC를 판매해온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 등 국내 주요 헬스앤뷰티 스토어와 이커머스 우위를 점하고 있는 쿠팡 등에서는 현재 DHC 제품을 모두 판매하지 않고 있다. 온라인몰에서도 DHC 제품은 종적을 감춘 상태다. 홈쇼핑 채널에서도 이런 기류가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니클로 임원의 발언은 단발성이었지만, DHC는 일본 테레비 방송에서 연일 혐한 방송을 하고 있어 우리 국민들의 반발 심리가 매일 더 거세지는 것 같다"면서 "이런 식이면 DHC는 한국에서 종적을 감출 것"이라고 전망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