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Lab] 혼란스러운 지금, 금을 생각해 본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8-14 08:00
KEB하나은행 방배서래 Gold Club 박진석 팀장

아래는 오스트리아의 거장 구스타프 클림트의 대표작 '키스'입니다. 클림트는 우리나라에서는 두통약 포장그림으로도 쓰일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는 화가 입니다.

이 그림에서 남녀의 포즈와 표정도 아름답지만 황금빛 색채로 꾸며진 의상도 절대적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황금이 주는 불변의 가치는 자산시장에서 우리의 관념에서 자리를 잡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


오늘은 금시장과 자산으로서의 금투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다른 재화와 마찬가지로 금도 시장에서 거래되고, 수요와 공급에 따라 가격 변동이 이뤄집니다. 이에 영향을 주는 요소와 자산 투자로서의 금 투자 방법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금, 달러, 국채는 대표적인 안전자산입니다. 즉, 시장이 불안할 때 금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다는 것이죠. 따라서 시장이 흔들리며 달러 환율이 올라가는 요즘 같은 경우 금 가격도 올라간다고 보시면 됩니다.(1월초 온스당 1280달러선에서 8월6일 1472달러로 15% 급등)

연초부터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한.일 무역분쟁, 영국 '노딜 브렉시트' 이슈의 재점화로 그야말로 어수선한 상황이 길어졌기 때문입니다.

결혼예물, 공업용 도금 등 실질 수요도 금가격에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만, 안전자산 선호의 흐름이 가장 큰 요인이 됩니다. 마치 해외여행이 늘었다고 해서 휴가철 환율이 급등하지 않는 것과 비슷한 이치입니다.

그렇다면 자산 운용의 방법으로 금투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실물(골드바)을 구입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장점으로는 실물을 갖고 있다는 안도감과 뿌듯함 등을 들 수 있습니다. 10g 등의 작은 물건은 각종 경조사용도로 사용해도 좋습니다. 단점은 부가세 10%를 내야 하므로 가장 비싼 방법이고 아울러 보관에 따른 불안감도 숨길 수 없겠지요.

둘째, KRX(한국거래소)에서 g(그램) 단위로 구입하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의 장점은 소액 거래가 가능하다는 점과 가격이 올랐을 때 양도 차익에 따른 세금이 없다는 점입니다. 순수한 금 투자로 가장 좋은 방안이라 생각합니다. 주식거래 계좌에서 바로 거래가 가능하므로 매매도 편리합니다. 주식 시장에 상장된 금 ETF 를 매매하는 것보다 매우 유리합니다.

셋째, 금 관련 펀드에 투자하는 방법입니다. 크게 금 가격을 추종하는 ETF 등을 매입하는 펀드와 금광산을 보유 중인 회사의 주식을 매입하는 것을 주로하는 펀드로 나뉩니다. 둘다 국제 금가격, 은가격 등의 움직임과 방향을 같이합니다. 장점으로는 금, 귀금속 등에 분산 투자하는 효과도 있고 연금펀드, IRP, 변액연금 보험 등의 장기 상품 속에 편입할 수 있습니다.

시장의 혼란이 장기화 되고 있어 앞서 말씀드린 달러, 금, 국채 등에 대한 선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가져볼 만합니다.
 

[사진=KEB하나은행 방배서래 Gold Club 박진석 팀장]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