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민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韓이 日 경제 추월하자 경제보복"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08 14:57
文대통령, 8일 오전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 주재 "韓, 2차 대전 이후 개도국 중 선진국된 유일한 나라" "당면한 문제가 통상 문제...경제 쪽에서 해결책 찾아야"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과 관련, 일본이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경제 각 분야에서 일본을 추월하는 한국을 예전 상태로 되돌리기 위함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이제민 부의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참석,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원인에 대해 "아베의 일본은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되돌리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의장은 "한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적인 자유무역 질서에 빨리 편승함으로써 개발도상국 중 선진국으로 변신한 유일한 나라가 됐다"며 "그렇게 된 데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가 일부 도움이 된 게 사실이고, 당시 일본 당국자는 한일 간에 수직 분업체제를 만들고 그것을 지속하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그 후 많은 분야에서 일본을 따라잡고 추월할 수 있었고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에 적응하며 살아야 하는 입장에서 한국이 그렇게 되는 것을 막을 수 없었다"며 "일본 당국자들 관점에서 볼 때 의도하지 않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냉전 종식 후 중국 경제의 고도성장은 한국이 성장을 지속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한국은 중국이 최대 수출시장이자 투자대상이 됐고, 그 결과 안보는 미국, 교역은 중국에 의존하는 상태가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런 구도에서 한국은 주요국 중에서 미국·중국 갈등으로부터 가장 타격을 많이 받는 나라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부의장은 또 "한국 경제는 세계 경제의 고전으로 어려움을 겪는 데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불확실성 더해진 상태"라며 "이런 여러 문제가 겹치고 정치·경제를 구분하지 못하는 일본 행위로 우리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당면한 문제에 대해 정치·경제를 아우르는 대응책이 필요하고 아마 정치 쪽에서 해결돼야 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그러나 먼저 경제 쪽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피력했다.

특히 "경제 쪽 대책은 통상전략·산업정책·거시경제정책으로 나눌 수 있다"며 "당면한 문제가 통상 문제이기에 여기에 먼저 집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통상과 불가분 관계인 산업정책을 살펴볼 필요가 있고, 단기적으로 경기 하강에 대응하고 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에 대처하기 위해 거시경제정책을 살펴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책 논의를 위한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차미숙 민생경제분과 위원,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경희 민생경제분과, 황성현 거시경제분과, 한현옥 대외경제분과 위원, 김상조 정책실장, 박귀천 민생경제분과 위원.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