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시장관련 부서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8-06 18:11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감독원이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6일 최근 시장 상황과 관련한 임원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응 방안을 주문했다.

금감원은 시장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비상대응체계를 상시 가동할 계획이다. 외국인 투자 동향과 공매도 등 시장 변동성을 키울 수 있는 요인에 대한 감시도 강화한다.

현재 가동 중인 일본 도쿄 사무소의 일일 모니터링은 물론이고 미국, 중국, 유럽 시장도 같은 방식으로 살필 예정이다.

정부 대응에 발맞춰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돕고, 각 부문 위기 대응 비상계획을 재점검한다. 허위사실 유포 등 시장질서 교란 행위에는 엄정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윤 원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할 수 있으므로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미·중 무역 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전하는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미국은 다음 달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했다. 중국은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이 넘도록 용인하는 '포치(破七)'로 응수했고, 이에 미국은 1994년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일본의 백색국가 한국 제외 결정도 불확실성을 키웠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