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일본 수출규제 품목 생산 가능 중기 찾아 나선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8-06 16:45
중기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 개최 일본 수출규제 애로 11건 접수…간접피해 예상 7건
"대기업이 필요로 하고, 국내 중소기업에서 개발·생산이 가능하며, 대기업으로부터 판로를 보장받을 수 있는 수출 규제 품목을 직접 발굴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에서 중기부의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일 발표한 정부 합동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중소기업에 알리고,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 및 건의사항을 신속히 정책에 반영·개선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박 장관은 "중기부는 지난달 1일 일본의 3개 품목 수출 규제 이후 국내 생산과 제3국 수입선 변경을 타진해왔고, 그 가능성이 확인되고 있다"며 "중기부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에 대기업과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대·중소상생협의회를 신설하고 대·중소상생품목을 20~30개 가량 설정해 중기부가 연결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6대 업종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해 품목 선정부터 공동 연구개발(R&D), 실증테스트 등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대기업에 국산화가 필요한 부품 리스트를 요청한 뒤, 해당 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중소기업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기부는 지난달 15일 전국 12개 지방 중기청에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를 설치했다.

박 장관은 "오늘 추가로 접수된 건수까지 모두 11건이 접수됐다"며 "직접 피해는 아직까지 없다. 간접 피해가 예상된다는 접수가 7건"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30일부터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한) 간담회를 열었는데, 가장 많이 거론된 사안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 장기적인 물량 확보 때문에 추가 자금 수요가 발생하니 지원해달라는 것"이라며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1조 500억원을 신속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 장관은 "지난 5일 기존에 운영하던 일본 수출규제 대응팀 2팀을 중소기업 비상대응반으로 확대개편했다"며 "대응반 반장은 김학도 중기부 차관으로, 차관 주재 비상대응반 회의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모든 벽은 문으로 통한다'는 해리포터 속 글귀를 매일 생각한다. 단결하고 최선을 다하면 장벽은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문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중소기업계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국산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보유한 8개 중소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