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딴죽에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늦춰지나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8-02 11:13
中 언론, 합병신청서 일본 제출 늦출 것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를 단행하는 등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게되면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합병도 지연될 것이란 중국 언론의 관측이 나왔다.

2일 중국의 이월드십(EWORLD SHIP)은 현대중공업의 소식통의 말을 빌어 ‘내부계획에 따라 5개국에 합병 승인신청서를 회부할 예정이였다’면서 ‘그러나 현재 한일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일본에 신청서 제출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보도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월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한 상태며 지난달 22일 중국 심사당국에 심사를 신청했다. 일본과 유럽연합(EU), 카자흐스탄 등에도 합병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었으나 차질을 빚게 됐다. 한 국가라도 반대에 나선다면 합병 자체가 무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일본의 눈치를 봐야하는 상황에서 양국의 무역갈등이 완화되는 시기를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합병이 더 늦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클락슨 통계에 따르면 올해 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합병 후 전체 수주 잔고는 21.2%로 세계 총 수주 잔고의 5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초대형유조선(VLCC)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세계 시장 점유율의 72.5%와 60.6%에 달하고 있어 독점 논란이 꾸준히 이어져 왔다.

지난달 13일 사이토 다모쓰(齋藤保) 전일본조선산업협회 회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합병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압도적인 조선그룹이 탄생하는 것은 매우 위협적”이라며 “각국 공정거래위원회가 이 합병을 그냥 지켜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차원의 공세도 이어지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달 ‘2019년 불공정 무역신고서, 경제산업성의 방침’ 보고서를 통해 ‘한국 조선업을 WTO 제소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밝힌 상태다.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정부 금융기관이 국내 조선업계에 대규모 공적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는 게 이유다.

이에 대해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재는 상황을 지켜보는 것 외엔 뾰족한 수가 없다”면서 “현대중공업은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합병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