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2승 무산된 ‘통한의 7회’…6⅔이닝 1실점‧평균자책 1.74↓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7-27 12:35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던 7회 찾아온 위기를 넘기지 못하고 시즌 12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역투하는 류현진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동안 8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1 동점이 된 7회말 2사 1, 2루에서 교체돼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류현진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구원투수 조 켈리가 남은 아웃 카운트 하나를 처리해 류현진의 추가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승수 추가에 실패하며 한미 통산 150승 달성도 무산됐다. 하지만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76에서 1.74로 조금 더 낮춰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유지했다.

류현진은 6회까지 다섯 차례 득점권 위기에서 단 한 개의 안타도 내주지 않으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으나 1-0으로 앞선 7회말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내야수비 불안까지 겹치며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실점 없이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아냈으나 1사 만루에서 애덤 이튼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끝내 실점했다. 다행히 2루 주자 헤라르도 파라는 홈에서 아웃돼 역전은 허용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이날 승운은 없었으나 팀의 승리를 위한 두둑한 발판을 마련했다. 다저스는 1-1로 맞선 8회초 2사 1, 2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중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려 4-2로 이겼다. 다저스는 2연패에서 탈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