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한국신용정보원, 소상공인 위한 데이터 교류 업무협약 체결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7-24 18:11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4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은행회관에서 한국신용정보원과 ‘소상공인을 위한 데이터 교류 및 분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소진공과 신용정보원은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와 통계정보를 상호교류하고, 소상공인 관련 자료 분석을 위한 협력관계를 다졌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신현준 한국신용정보원 원장(왼쪽)이 24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협약 이후 소진공은 지역 및 업종 등 상권통계정보를 신용정보원에 제공하고, 신용정보원은 지역·업종별 여신통계정보를 산출해 소진공에 제공한다.

이 밖에도 양 기관은 소상공인 관련 분석업무를 수행하는데 있어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연구 역량, 업무 노하우, 인프라 등을 폭넓게 교류해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혜택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촉진, 소상공인 상권 활성화 등을 위한 공익적 차원의 데이터 교류 협력 추진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소상공인의 경영애로를 해소하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경영자금 지원과 여신통계정보를 바탕으로 한 정확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상권분석을 위한 정보 신뢰도를 높여 소상공인의 성공을 이끌고, 건강한 창업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