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후성, 대표이사 주식 처분 소식에 장 초반 약세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7-23 09:19

 


후성이 대표이사의 보유주식 처분 소식에 장 초반 약세다.

23일 오전 9시 16분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후성은 전 거래일보다 1.84% 하락한 1만600원에 거래 중이다.

후성은 전날 송한주 대표이사가 보유 주식 12만주 중 6만주를 장내 매도로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후성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의 식각(etching) 공정에 사용되는 소재인 불산을 제조 판매하는 업체로,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주요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수혜주로 꼽히며 최근 주가가 급등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