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숙 나이? '사랑하는 영자씨' '요즘여자 요즘남자' 대히트 친 가수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7-22 21:01
가수 현숙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효녀가수' 현숙은 1959년생으로 올해 61살로, 전북 김제시에서 태어났다.

학창시절 동네 장기자랑에 참여하면서 가수가 되기로 결심한 현숙은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서울로 상경해 작곡가 임종수의 눈에 띄어 가수가 됐다.

데뷔 후 '정답게 둘이서' '타국에 계신 아빠에게' '정말로' '포장마차' 등으로 4년 연속 10대 가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1995년에는 '사랑하는 영자씨', 1997년 '요즘여자 요즘남자', 2002년 '오빠는 잘 있단다' 등이 연이어 대히트를 치면서 스타가 됐다.

[사진=KBS]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