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일정 합의 불발…대일 결의안 위한 본회의 일정도 불투명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7-22 14:51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 회동을 열고 의사일정 합의를 시도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정치권에서는 여야 간 기 싸움이 상당히 고조된 상황이어서 추경 처리는커녕,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서 의결하는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할 본회의 날짜 확정조차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회동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포함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및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 등을 위한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 처리와 관련해 본회의 의사일정과 관련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상임위나 특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은 정상적으로 운영해 나가는 것으로 했다. 예결위는 해나가는 것으로 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안타깝게도 어떤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면서 "임시국회 소집이 안돼 있다. 실질적으로 지금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6월국회가 빈손으로 끝났는데 그 부분에 대한 걱정과 우려 속에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시도했으나, 또 해답없이 끝났다"면서 "상임위는 국회 임시회와 상관없이 가동 가능하니, 상임위 가동은 위원회별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2019.7.22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