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일본, 자유무역 근본 신뢰 훼손…아베는 갑질 사장”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7-20 17:58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하면 꼭 피눈물로 돌아온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0일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객이 왕이고, 물건 파는 사람이 왕 노릇 하는 건 본 적이 없다”며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너한테는 안 팔아’라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걸 갑질 사장이라고 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일본의 행태에 대해 “자유무역뿐 아니라 국제 분업체계의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서로 간에 불만 있는 나라들이 이런 식으로 하기 시작하면 세계경제는 파탄난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무역은 쌍방 간에 서로 이익을 본다는 전제 아래 전문화해서 우리가 잘하는 걸 수출하고 잘못하는 걸 수입한다는 것”이라며 “이 거래를 서로 계속 이어갈 수 있다는 신뢰를 바탕으로 각자가 특정한 분야에 전문화해서 국민경제를 형성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수십 년을 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일본이 에칭가스를 비롯해서 반도체 가공에 필요한 물품들을 쥐고 있다고 이것을 가지고 한국에 타격을 가한 것”이라며 “일본의 행위는 경제학 공부를 한 사람들한테는 놀라운 행위”라고 말했다.

또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이 제약돼 있다는 것을 시민들이 알고 구매자로서 조용한 방법으로 의사표시를 하고 있는 게 지금의 불매운동 양상”이라며 “자연스럽고 합헌적인 일”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유 이사장은 “아베 총리가 한국말을 몰라서 우리 방송을 못 볼 텐데 아베 총리의 부인(아베 아키에 여사)이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 드라마도 많이 본다고 하니까 혹시 한국말 알아들으실 수 있으면 (아베 총리에게) 꼭 좀 전해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렇게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하면 꼭 피눈물로 돌아온다’는 한국 속담이 있는데 이 속담이 담고 있는 삶의 이치를 아베 총리가 배우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