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에 동서발전, 비상대응체제 돌입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19 15:18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재난대응 당부…비상근무직원 격려
한국동서발전이 태풍 '다나스' 북상에 대비해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한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남해안 지역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임에 따라 18~19일 호남화력본부를 방문해 발전소 주요시설의 대처상황 및 재난안전 대비상태 그리고 발전설비 운영 현황 등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박 사장은 높은 파고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취수설비와 회처리장 등을 점검하고 중앙제어실을 방문해 근무 직원들에게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19일 밤부터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전망돼 태풍 예상경로에 위치한 사업장인 호남화력, 울산화력 및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강풍과 폭우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비상근무자 편성,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른 위기경보 발령 등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강풍에 대비한 외벽 자재 고정상태와 야외 적재물 결속 상태를 점검했으며 집중호우에 대비해 해수 취수시스템과 발전소 내 배수펌프 점검함은 물론 방재장비를 전진배치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동서발전은 태풍피해 예방을 위한 재생에너지 설비 점검도 병행했다.

태양광발전 설비는 강풍대비 패널 체결볼트 및 구조물 체결부 등 모듈연결 상태를 점검하고, 집중강우대비 지반 침하 및 현장전기설비 우수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현장 점검과 함께 비탈면 배수로 점검과 토사유출 방지를 위한 비닐피복 조치 등을 시행하고 있다.

풍력발전의 경우 강한바람이 불 경우 자동으로 운전을 정지하는 블레이드 축 회전 안전 정지 운전을 시행한다.

박 사장은 태풍 사전대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예상되는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고 재난안전매뉴얼에 따라 처리하며 안정적인 설비운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이 호남화력본부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동서발전]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