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건에프엔씨, 임블리 중국 매각설 공식 일축…“허위사실 유포 말라”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7-19 16:26
“매각을 고려하거나 검토한 바 없다”

‘곰팡이 호박즙’으로 논란을 빚은 쇼핑몰 임블리 측이 19일 일각에서 제기된 ‘중국 매각설’을 일축했다. [사진=임블리 인스타그램]

‘곰팡이 호박즙’으로 논란을 빚은 쇼핑몰 임블리 측이 19일 일각에서 제기된 ‘중국 매각설’을 일축했다.  

19일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는 “당사는 중국 매각과 관련해 매각 관련된 논의가 내부적으로 진행됐거나 결정된 것이 전혀 없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부건에프엔씨는 “매각하는 것을 고려하거나 검토한 바가 없다”면서 “매각 관련한 근거 없는 정보의 확산과 허위사실이 유포되지 않도록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임블리 중국 매각설이 불거졌다. 일부 유튜브에는 “임블리가 매각을 준비중이고 중국 바이어에 가격을 후려쳐 팔려고 한다”는 영상이 게재되기도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