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10번째 용퇴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7-19 13:23
"검찰을 떠나지만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 사직인사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조은석 법무연수원장(54·사법연수원 19기)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조 원장은 검찰 내부통신망에 "비록 검찰을 떠나지만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일 것"이라며 사직 인사를 올렸다.

조 원장은 “검찰은 저의 꿈이자 삶이었다”면서 “돌아보면 자부심을 갖는 일도 있지만 최선을 다했는지 자신할 수 없는 경우도 많았다. 부족한 역량 탓에 후회되거나 아쉬운 일이 없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매 순간 함께한 선후배와 동료들이 있었기에 언제나 보람차고 소중한 날들이었다”고 덧붙이면서 "검찰의 여건과 사회적 환경은 녹록치 않지만,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범죄대응의 책무와 사명은 변함없이 무겁고 확고하다"며 후배들의 분발을 당부했다.

조 원장은 광주 광덕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뒤 1993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중수부 검찰연구관, 대검 대변인을 비롯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서울고검장 등을 지냈다. 지난달에는 검찰총장 후보로 천거돼 윤 차기 총장과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2009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 당시에는 대검찰청 대변인으로 역사의 현장을 지켜봤으며 2011년에는 ‘청목회 사건’을 직접 지휘해 ‘뇌물성 정치후원금 모금’의 쇄기를 박기도 했다.

지난 2014년 대검 형사부장으로 세월호 관련 수사를 지휘했다. 당시 해양경찰에 대한 압수수색을 반대한 청와대에 맞서다 한직으로 밀려나는 비운을 겪기도 했다.

한편 지금까지 조 원장을 비롯해 앞서 봉욱 대검 차장(54·19기), 송인택 울산지검장(56·21기), 김호철 대구고검장(52·20기), 박정식 서울고검장(58·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52·22기), 김기동 부산지검장(55·21기), 윤웅걸 전주지검장(53·21기),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53·22기) 등이 사의를 밝혔다.

검찰 주변에서는 앞으로도 3~5명 정도는 추가 사의표명이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통상 새 검찰총장이 취임하면 관례처럼 고위 검찰간부들의 용퇴가 이어졌으며 그 수는 대략 15명 정도였다.

조은석 법무연수원장[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