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남성 롯데제과서 투신소동…“정부 비판에 부당해고” 주장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7-19 12:08
전광훈 유튜브 출연으로 회사 징계 앞둬
19일 부당 해고를 주장하는 30대 남성이 롯데제과에서 투신 소동을 벌이다 2시간여만에 내려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롯데제과 직원 임모씨(39)가 부당한 사유로 해고됐다며 이날 오전 8시 50분께부터 서울 영등포구 선유도역 인근 롯데제과 본사 건물 18층 난간에서 뛰어내리겠다며 자살 소동을 벌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회사측 설득으로 임씨는 2시간 만인 오전 10시 50분께 난간에서 내려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만약의 사태에도 대비했다.

임씨는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 유튜브에 출연해 회사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있었으며, 징계위 하루 전날인 18일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