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조 “조합원들 투쟁의지 담겨”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7-17 21:52
파업 찬반투표 59.5% 찬성 가결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쟁의행위 찬반투표의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지부]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17일 파업권 확보를 위한 쟁의행위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찬반투표 결과 조합원 1만296명 중 68.41%(7043명)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중 59.5%(6126명)가 찬성해 통과됐다.

노조는 이번 투표 결과에 대해 “회사의 법인분할의 문제와 임금‧단체협약(임단협) 승리를 위한 조합원들의 투쟁의지가 들어있다. 또 잘못된 과거를 바로 세워 회사의 노동탄압에 대응해 나가자는 의지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부는 조합원들의 투쟁열기를 확인하고 전 조합원들을 강력히 조직해 반드시 승리할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향후 물적분할(법인분할), 임단협에 대한 투쟁 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