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에이즈 치료 신약 ‘빅타비’ 국내 출시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7-16 16:56
48주차 약제 내성 발현 제로

[사진=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 제공]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HIV(에이즈) 치료 신약 ‘빅타비(Biktarvy)’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빅타비는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획득했다. 빅테그라비르(Bictegravir), 엠트리시타빈(Emtricitabine),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Tenofovir Alafenamide) 세 가지 성분이 하나의 정제로 이뤄진 단일정 복합 HIV 치료제다.

빅타비 주요 성분인 빅테그라비르는 강력한 2세대 통합효소억제제로 평가받고 있는 성분으로, 내성장벽이 높아 내성 발현의 위험이 낮다.

빅타비는 특정한 유전자 검사가 필요하지 않고, 바이러스 수치에도 제한이 없어 빠른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용법·용량은 1일 1회 1정을 경구로 투여하는 것이며, 음식물 섭취와 관계없이 투여할 수 있다.

길리어드 관계자는 “빅타비는 투여 환자에게서 좋은 내약성을 나타냈으며, 3제요법 HIV 치료제 중 가장 작은 사이즈로 환자의 복약편의성을 높였다”며 “미국과 유럽에서 지난해 2월, 6월 각각 승인됐으며, 특히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에서 우선적으로 권고되는 치료옵션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길리어드는 항레트로바이러스 치료 경험이 없거나 치료 경험이 있는 성인 HIV 환자를 대상으로 한 4개의 3상 임상에서 빅타비의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양미선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HIV‧항진균제 사업부 디렉터 상무는 “2세대 통합효소억제제인 빅테그라비르는 대조군 대비 비열등한 효과와 강력한 내성장벽에 더해 이상반응은 줄이면서 복약 순응도를 높일 수 있는 치료제”라며 “빅타비 투여로 치료실패의 가능성을 낮추고 복약 순응도를 높여 국내 HIV 환자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것이 우리의 목표” 라고 말했다.

한편, 길리어드는 빅타비가 국내에서 7월 중 건강보험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