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갈등 격화속 통일부 차관 방일 논란…"한반도 평화, 국제사회 지지 목적"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7-16 16:54

[연합]


서호 통일부 차관이 포럼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가운데 일본 외무성 당국자와 비공개 면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16일 통일부에 따르면 서 차관은 일본 도쿄에서 개최하는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일본 지역 토론회 기조연설 차 이날 오전 출국했다. 이번 토론회는 통일부와 세종연구소, 일본 게이오대 현대한국연구센터가 ‘한반도 비핵 평화와 일본의 역할’을 주제로 공동 주최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당국자를 만나는 것을 일정에 포함시켰다"면서 "양측 협의에 따라 면담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이 비공개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 설명에 따라 서 차관의 면담 상대와 장소, 시간 등은 모두 함구됐다. 면담 의제에 대해서도 그는 "양자협의차 방문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떤 내용을 논의한다고 말하긴 곤란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 당국자 간 면담은 사안에 따라 비공개로 이뤄지기도 하지만 한·일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에 대해 정부가 특별한 이유 없이 고위급 간의 만남을 비공개로 진행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통일부 당국자는 "일반적 만남으로 봐주셨으면 좋겠고, 외교적 사안인 만큼 상호 협의 하에 비공개하기로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일본 경제보복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전례없는 강한 경고를 보낸 상황에서 통일부 차관의 방일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 상호 소통을 통한 공감대 형성 작업으로 오랫동안 추진해 왔던 일“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일부 언론에서는 서 차관이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통일부는 '비공개 원칙'이라며 답을 하지 않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