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공론화 나선다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19-07-15 16:00
- 15일 국회의원회관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토론회 개최
충남도가 국내 자원봉사 분야의 중심 역할을 할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을 위해 토론의 장을 마련, 전국 공론화에 나섰다.

도는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태안군내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타당성 및 법적근거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이번 토론회는 도와 성일종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와 가세로 태안군수, 전문가, 일반 국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토론회는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은승 남서울대 교수가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의 필요성과 준비과제’를 주제로 연수원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소개하고, 설립 및 운영을 위한 단계별 과제를 제시했다.

이 교수는 자원봉사 참여율 정체, 자원봉사단체에 대한 열악한 지원, 정부 자원봉사진흥정책의 한계, 자원봉사교육을 위한 체계 부재 등 국내 민간자원봉사 분야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연수원 건립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연수원 설립은 자원봉사 관련 교육 및 연구 기능을 갖춘 제반 시설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연수원에서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 자원봉사 역사 기록물 수집·보존, 자원봉사자 및 관리자 복지 지원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연수원 설립을 위해서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이 운영할 수 있도록 관련 법·제도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며 “연수원 콘텐츠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자원봉사 교육 수요 증진 방안과 유지 관리에 대한 재원 마련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는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을 위한 추진전략 △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본 연수원의 필요성과 기능 △자원봉사연수원의 운영 방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과 연계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등을 주제로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또 지정토론자 간 자유토론과 토론회 참석자 모두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실시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날 토론회를 진행한 최일섭 서울대 명예교수는 “유류피해 극복 자원봉사자 123만 명의 활동과 정신은 비교·대체 불가한 킬링 콘텐츠”라며 “자원봉사연수원이 태안군내 건립된다면 자원봉사자 자긍심 고취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 부지사는 “자연환경 보전, 인권보호, 국제협력 등 자원봉사의 패러다임은 세밀화·전문화되고 있다”며 “국내 자원봉사 참여를 활성화하고 능동적인 자원봉사자 양성을 위해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