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년 맞은 이란핵협정...영불독 "美·이란 대화 재개해야"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7-15 08:57
"미국·이란 갈등에 긴장 고조...협정 파기 위험"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이 체결 4주년을 맞은 가운데 미국과 이란 간 대치가 이어지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란 핵협정의 협의 당사자인 프랑스·영국·독일 정부는 공동성명을 통해 미·이란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3개국 정상들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미국이 대(對) 이란 제재를 부활한 이후 이란이 핵합의 불이행을 선언하면서 협정 자체가 파기될 위험이 커졌다"며 "양국은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란 핵협정의 유지 여부는 이란이 의무사항을 완전히 준수하는 것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3개국 공동성명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주도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핵협정이 체결된 지 4년을 맞았지만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나포를 시도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2015년 7월 14일 미국과 주요 5개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은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면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합의했다. 이후 이란은 산유량을 경제 제재 이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고 유례 없는 경제적 호황을 누렸다. 

그러나 2017년 1월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트럼프는 지난해 5월 8일 일방적으로 이란 핵협정을 탈퇴, 이란 제재를 전면 복원하면서 이란과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 핵협정에 따라 제재를 먼저 철회한다면 기꺼이 미국과 협상하겠다"며 대화 재개 가능성을 일축한 것으로 알려져 양국 갈등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외신은 전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