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틸웰 차관보 "한일 갈등, 내가 중재할 예정 없다"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7-12 20:30
NHK "적극적 개입보단 당분간 추이 지켜보겠다는 의미"
일본을 방문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한·일 갈등과 관련해 우려를 표하면서도 아직 중재에는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NHK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해 “양국 긴장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미국으로서는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강고한 동맹관계에 틈과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국이 긍정적으로 협력 가능한 분야에 눈을 돌려 장애를 극복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는 "내가 (한·일 갈등상황에 대해) 중재할 예정은 없다"고 말했다.  NHK는 "현 시점에서는 미국이 중재하지 않고 한국과 일본이 대화에 의한 해결을 하도록 촉구하겠다는 자세를 강조한 것"이라며 적극적인 개입보다는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지난달 13일 미국 상원 인준 절차를 마무리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10일부터 21일까지 한국과 일본, 필리핀, 태국 등 동아태 4개국을 방문한다. 한국에는 16~18일 방문할 예정이다.
 

11일 저녁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