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초복맞아 소외이웃 300명 초청 ‘사랑의 삼계탕’ 나눔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7-12 20:10
영등포구청에 복지기금 8000만원 전달, ‘희망수라간 서포터즈’ 발대식도 2015년부터 소외이웃 위한 음식 나눔 봉사 209회 진행

롯데홈쇼핑은 초복인 12일 서울 영등포지역 소외이웃 300명을 초청해 삼계탕 나눔행사를 진행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사진 가운데)이 어르신들께 삼계탕을 대접하고 있다.[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12일 초복을 맞아 영등포지역 소외이웃 300명을 초청해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를 진행하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후원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웨딩홀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정진원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 봉사단’은 직접 조리한 삼계탕 300인분과 다과를 어르신들에게 일일이 대접했다. 또한 롯데홈쇼핑은 영등포구 소외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한 지원 기금 8000만원을 기부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여름 삼계탕 나눔 봉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1800명의 소외이웃에게 전달했다.

이는 본사가 위치한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 활동 ‘희망수라간’의 일환. 반찬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영등포구 소외계층에게 전달하는 나눔 활동으로,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209회, 3만600여 개의 반찬을 제공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지역 어르신들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4년째 삼계탕 나눔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희망수라간’을 비롯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영등포지역 자원봉사자 20여명으로 구성된 ‘영등포 희망수라간 서포터즈’ 발대식도 열었다. 롯데홈쇼핑은 감사의 뜻을 담아 위촉장과 함께 직접 제작한 조끼를 증정했다. 이들은 영등포구 소외계층의 식생활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