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에 뿔난 개미 "3차 집단소송도 착수"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7-15 05:00

코오롱생명과학이 세계에서 처음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허가를 받았던 인보사케이주.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제공]


'코오롱티슈진 인보사 사태'에 뿔난 개미가 3차 집단소송에 나서기로 했다. 소송 횟수를 더할수록 그 대상은 늘어날 수 있다. 코오롱티슈진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뿐 아니라 한국거래소도 벌써 도마 위에 올랐다.

◆판례도 집단소송 대상 넓게 인정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한결·한누리와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현재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300여명을 대신해 1·2차 집단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이달 안에 추가로 제기할 예정인 집단소송 참여자 모집도 시작됐다. 상장 주관사와 거래소까지도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는 2018년 말 기준 발행주식 가운데 37%(452만주)를 보유했었다. 지분가치는 올해 들어 거래정지일인 5월 28일까지 1949억원에서 372억원으로 1577억원(81%) 줄어들었다.

집단소송 대상을 넓히지 않으면 충분한 손해배상이 어려울 수 있는 액수다. 판례는 소액주주 집단소송 대상으로 해당 상장사뿐 아니라 상장 주관사나 거래소까지 넓게 인정하고 있다.

이미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을 상대로 법원에 제기(소액주주 법무대리인 제인앤씨)됐던 부동산가압류 신청은 받아들여졌다. 검찰도 코오롱티슈진 상장(2017년 11월)을 주관했던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참여연대를 포함한 7개 시민단체는 시민대책위원회를 함께 꾸렸다. 대책위는 범정부 차원에서 조사해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 소액주주는 "코오롱티슈진과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에만 걸었던 소송을 상장 주관사나 거래소로 확대해야 한다"며 "투자자를 보호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소액주주는 "상장을 허가한 거래소와 주관사가 서로 책임을 미뤄 더 속상하다"고 말했다.

◆말 아끼는 상장 주관사와 거래소

검찰은 '코오롱티슈진과 상장 주관사가 짜고 쳤다'고 의심한다.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은 2017년 7월 인보사 위탁생산업체인 싱가포르 론자를 찾아 실사했다. 다시 론자는 이보다도 4개월 일찍 코오롱티슈진에 인보사 성분을 바꾼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장 주관사도 일찌감치 해당 사실을 인지했을 거라는 혐의를 받는 이유다.

두 증권사는 말을 아끼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수사 결과가 나와야 대응책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 측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만 전했다.

증권가 일각에서는 불만도 나온다. 코오롱티슈진이 당국인 식약처에도 숨긴 사실을 상장 주관사에는 드러냈겠느냐는 것이다. 정작 상장을 승인한 거래소가 증권사에 책임을 미루기 바쁘다는 지적도 있다.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은 내년 11월까지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 주선을 못 맡게 됐다.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은 얼마 전 "상장 주관사가 주장하는 바에 전혀 수긍하지 않는 건 아니다"라며 "제도 개선을 검토할 여지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법원을 빼면 뾰족한 답을 구할 곳이 없는 상황이다. 주무부처인 금융위원회도 소액주주를 달랠 말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기술력만으로 상장할 수 있게 문턱을 낮춘 곳도 금융위다. 금융위 관계자는 "재발하지 않게 책임을 엄하게 물어야 한다"며 "기술력과 성장성을 누가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