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국회 참석한 ​유은혜 부총리 “청소년 미디어 교육에 관심"

정석준 수습기자입력 : 2019-07-12 18:10

어린이 의원들에게 인사말 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5회 대한민국 어린이 국회에서 정부를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7.12 kjhpress@yna.co.kr/2019-07-12 15:05:03/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5회 어린이국회가 열렸다. 이번 어린이국회는 최초로 본회의장에서 열려 어린이 의원이 국회를 직접 체험하기에 좋은 학습의 장이 됐다.

이날 어린이국회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했다.

어린이국회를 주재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개회사에서 “참여한 어린이국회를 소중한 경험으로 간직하길 바란다”며 “꿈과 희망을 펼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어린이들을 독려했다.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참석한 유 부총리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한 학급 미디어 교육은 체계적으로 필요하다”며 “미디어 교육 담당 교사 연수를 확대하고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청소년 미디어 교육과 관련해 “미디어 기업이 교육에 관심을 갖고 자정 역할을 해야 한다는 말에 공감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언론사를 중심으로 미디어 교육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프로그램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시각장애인 정보접근권, 청소년 미디어 교육, 학교 공간 혁신 등의 질문에 하나씩 성실히 답변했다.

한빛 맹학교 한동현 학생은 '시각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동등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정보 접근권'에 대해 질문했다. 한 학생은 "모든 캔음료에는 점자로 '음료'만 써있다"며 "오렌지 주스를 사기위해 음료를 집어들었는데 커피였고, 고르는 사람, 도움을 주는사람 다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 질문에 유 부총리는 "저희가 아는 자료에 의하면 점자로 일상생활에 불편느끼는 시각장애인 비율이 64.4%다"며 “일상생활에서 시각장애인들의 정보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해 점자 보급과 확산에 적극 노력하고 국민 인식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2005년을 시작으로 올해 15회를 맞은 어린이국회에는 어린이국회연구회 중 142명의 어린이의원이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어린이들은 직접 상임위원회를 열어 법률안을 선정하고, 대정부질문 시간을 갖는 등 국회 업무를 간접적으로 체험했다.

어린이국회연구회는 국회의원 지역구 선거구 당 1개 초등학교 어린이 연구회가 구성되는 것이 원칙이나, 2019년도에는 196개 초등학교로 구성됐다.

행사에 참여한 김태인(여·13)은 “학교에서 선생님이 도와주셔서 참석하게 됐다”며 “친구들이 발의한 법안을 들을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