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유동성 부족' 자동차 판매도 덮쳤다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7-11 16:03
3개월 연속 20%넘게 판매감소…"섀도우뱅킹 균열 소비에도 영향"
인도 자동차 판매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됐다. 지난 6월 인도이 자동차 판매대수는 거의 4분의 1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6월 자동차 판매대수는 13만 9628대에 그치면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거의 2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도자동차공업협회(SIAM)의 발표를 인용해 외신은 1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전체에 퍼진 유동성 부족이 결국 자동차 판매에도 크게 타격을 준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0일 "인도 자동차 시장은 10년래 최대의 슬럼프에 빠져들었다"면서 "20%가 넘는 판매감소 추세가 3개월 연속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동차 판매는 지난 5월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26%나 하락했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스쿠터를 비롯해 트럭까지 대부분의 교통수단의 판매가 두자리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SIAM은 지적했다.

자동차 판매 감소폭은 다소 줄어들었지만, 절대적 판매대수는 증가세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자동차 시장이 냉한기로 접어든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유동성 부족이다. 
 
FT는 "지난해 말부터 인도의 비은행 금융분야의 붕괴가 가속화되면서 시장 유동성 압박이 커졌다"면서 "신용시장은 급격히 위축됐으며, 결국 소비자들은 집이나 자동차 등을 살 수 있는 여력이 크게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따른면 비은행 금융권을 지칭하는 이른바 '섀도우 뱅킹'의 인도 자동차대출 점유율은 4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공기오염 절감 대책도 자동차 판매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도 정부는 최근 배기가스 감소와 전기자동차 사용 장려에 나섰다.

인도 도시 내 수백개의 자동차 판매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 업체들도 생산 줄이기에 나섰다. 자동차 업체들은 세금감면 등 긴급조치가 필요하다고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의 침체는 실업률을 높이면서 경제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인도는 최근 수십년래 최악의 실업률에 허덕이고 있다. 최근 인도의 경제지표는 줄줄이 약세를 면치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동차 시장까지 악화하면서 인도 정부의 고민은 더 깊어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