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시중통화량 2771.6조…전년대비 6.6%↑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7-11 12:32
시중 통화량이 6%대 증가세를 이어갔다. 가계의 정기 예·적금이 불어나고 기업들이 요구불예금에 돈을 넣어둔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5월 통화량(M2)은 2771조6330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보다 6.6% 늘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유동성이 낮은 장기 금융상품은 제외된다.

M2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4월(6.6%)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의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늘고 기업 요구불예금도 커진 영향이다.

앞서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이 바뀐 영향으로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했고, 이에 가계의 예금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기업들이 법인세 납부 등을 위해 돈을 인출했으나 5월 들어 자금을 다시 채워 넣은 것으로 보인다.

상품별로는 가계 등으로부터 자금유입으로 인해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이 9조원 늘었다.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2조3000억원, 요구불예금 1조4000억원 등 증가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 9조원, 기업 3.2조원이 증가했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