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마음동행센터’,인하대 병원에 개소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7-11 07:48
경찰관의 마음건강 치료전문기관
인천지방경찰청(청장 이상로)과 인하대병원은 10일 경찰관의 외상 후 스트레스 예방·치료 등을 지원하는‘인천경찰 마음동행센터’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전국에서 열 번째로 신설되는 마음동행센터는 인천 중구 정석빌딩 8층에 전용면적 109㎡(33평) 규모로 총 사업비 1억 2000만원을 들여 상담실과 검사실을 갖추고 있으며, 바이오피드백 등 전문 검사기계를 구비하여 정확한 검사 및 치료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다.

'인천경찰 마음동행센터’,인하대 병원에 개소[사진=인천지방경찰청]


마음동행센터에는 1급 임상심리전문가가 상주하며 인천경찰의 심리 상담을 하고, 만일 치료가 필요하다 판단되면 인하대병원에 연계하여 정신건강 진료를 받도록 조치한다.

경찰관계자는“인천지역에 그간 마음동행센터가 없어서 서울지역센터나 민간상담소를 이용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었다. 그러나,인천지역에 센터가 개소함으로서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건강치료에 집중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상로 인천청장은 “경찰관은 직무특성상 스트레스가 높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마음동행센터 개소를 계기로 한층 더 밝고 건강한 조직으로 발전하여 시민에게 보다 나은 치안서비스 제공에 기여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