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민주노총 불법 파업 "노조도 국민공감 얻는 방식 투쟁해야"...대정부질문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7-10 19:01
"누구든 법을 지켜야 하며,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 페이스북 우정노조 파업 관련 글 "노동삼권 부정할 생각, 추호도 없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민주노총의 불법 파업 관련 "노조도 다수 국민의 공감을 얻는 방식의 투쟁 활동을 해야 노조를 위해서도 도움이 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누구든 법을 지켜야 하며,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우정노조는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한데 대해 그는 "본의와는 다르게 노동삼권을 부인하는 듯한 논란이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삭제했다"고 답했다.

이어 "노동삼권을 부정할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며 "아무리 선의라고 해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것에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