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마감] 美 금리인하 가능성↓…일제히 급락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7-08 16:10
닛케이 0.98%↓ 상하이종합지수 2.58%↓
8일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금리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며 이날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225 212.03포인트(0.98%) 하락한 21534.35로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 지수도 14.18포인트(0.89%) 내린 1578.40으로 장을 마쳤다.

중국 증시도 2% 이상 폭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77.7포인트(2.58%) 하락한 2933.36으로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256.93포인트(2.72%) 내린 9186.29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증시는 현지시간으로 3시 기준 전 거래일보다 약 1.8% 하락한 2만8200선에서 장을 형성하고 있다. 

이날 아시아증시 약세장 원인은 미국의 6월 고용지표 호조로 금리인하 가능성이 낮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연준이 금리를 조정할 때 중요하게 보는 변수는 물가와 고용지표다. 고용이 호조를 보이면 금리를 인하할 명분이 사라지는 셈이다.  또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도 증시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아시아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