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마이크] '블록체인'이 작동되는 원리는 무엇일까?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9-07-05 17:17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블록체인, 일명 '공공거래장부 시스템'이라고 불리는 이 시스템은 기존의 금융 시스템인 은행과는 전혀 다른 시스템을 보여준다. 이 전혀 다른 시스템으로 구축된 블록체인의 원리는 무엇일까. 블록체인의 핵심 기술은 바로 분산형 네트워크다.

기존의 은행은 고객들이 모두 같은 중앙 서버에서 거래 내역을 보관하고 관리하였다면, 블록체인은 모든 고객이 거래 장부를 보관하고 관리하며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 즉 'P2P(PEER-TO-PEER)'이라는 방식이 이용된다.

두 사용자 사이에 거래가 이루어지면 그 내용을 기록한 일명 '블록'이 만들어지고, 이 블록은 모든 블록체인 참가자에게 전송되어 유효성을 검증받게 된다. 이 검증 과정은 흡사 컴퓨터로 암호를 푸는 것인데, 이 과정을 '채굴(mining)'이라고 부른다. 모든 블록체인 참가자 중에서 최초로 채굴을 성공한 사람에게는 암호화폐, 일명 비트코인과 같은 것이 보상으로 주어진다.

이렇게 유효성을 검증받은 블록은 다른 참가자의 거래가 기록되어 있는 다른 블록들에 연결된다.

그리고 그 블록에 기록되어 있는 거래 내역은 장부에 남게 되어 참가자들에게 공유된다. 거래 내역을 담은 블록이 다른 블록과 연결되는 패턴에서 블록체인이라는 이름이 나오게 된 것이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그러나 무엇이든 단점이 있기 마련이다. 비트코인의 송금은 최소 10분이 걸린다. 게다가 점심시간처럼 직장인이 많이 접속하는 때는 거래 트래픽이 몰려서 30까지 늘어나는 경우도 다반사다.

특히 비트코인은 가상 화폐이기 때문에 환율이 자주 바뀌므로 이용에 불편하다. 환율이 자주 바뀐다면 비트코인을 이용한 경매, 가게 등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큰 손해를 입을 수 있다.

또한 비트코인으로 무언가를 구매하려면 어플을 실행시켜 긴 주소를 적어야 하는데, 그 주소가 무척 복잡하기 때문에 틀리게 입력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더욱 불편한 점은 비트코인은 받은 사람이 아닌 이상 다시 돌려주기 힘들다는 부분이다.

더군다나 비트코인에는 고객센터 같은 것이 없다. 그래서 주소의 한 글자라도 틀리게 입력하여 잘못된 곳으로 돈을 보내면, 그 돈을 돌려받기 어렵다. 이처럼 그 양면성이 명확히 드러나 있는 비트코인은 아직까지도 사회 이슈로서 찬반 여론이 충돌하며 그 적법성에 대해 뜨거운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중이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봉하연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