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 원칙’ 공천룰 확정…권리당원 모집 ‘분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7-01 16:52
수도권 중심으로 현역 vs 도전자 경쟁 치열
더불어민주당이 1일 내년 4·15총선의 공천룰을 확정했다. 공언했던 총선 1년 전보다는 좀 늦어졌지만, 총선을 약 10개월 앞둔 상황에서 공천룰을 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따라 권리당원을 모집하는 출마 희망자들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원회를 열고 공천룰을 담은 특별당규 개정안을 가결시켰다. 개정안은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 중앙위원회 투표 합산 결과 찬성 87.8% 반대 12.2%로 가결됐다.

이번 공천룰의 골자는 △현역 의원 경선 원칙 △정치신인 10~20% 경선 가산 △여성·청년·노인·장애인·다문화·보좌진 0~25% 경선 가산 등이다.

또 △현역 구청장 등 보궐선거를 야기하는 중도사퇴 선출직 공직자, 탈당 경력자, 징계(제명) 경력자, 경선 불복 경력자 등에 대해 감산 25% △선출직공직자평가결과 하위 20% 감산 20% 등의 내용도 담고 있다.

아울러 경선은 국민참여경선으로 실시되며 권리당원 선거인단 50%, 안심번호선거인단 50%가 반영돼 치러진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공천,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위해 당규 개정을 여러분께서 결정해 주셔야 한다”며 “확정된 공천룰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진행하여 내년 총선을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어내겠다”고 했다.

공천룰이 확정됨에 따라 출마 희망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경선에서 권리당원 선거인단의 비중이 50%로 높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권리당원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 개편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상황에서 지역구가 없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권리당원 모집에 박차를 가하게 하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오는 31일까지 가입하는 당원에 한해 경선에서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다.

공천룰이 확정됨에 따라 현역 의원과 도전자들의 경쟁도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적인 지역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버티고 있는 서울 종로를 들 수 있다. 이곳에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진영 의원이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가며 공석이 된 서울 용산 또한 관심이 모인다. 정치 신인인 권혁기 전 춘추관장이 출마 의사를 분명히 한 가운데 ‘4선 구청장’을 역임 중인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서울 영등포을에선 신경민 의원과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의 대결이, 서울 강동을에선 ‘3선’ 심재권 의원과 ‘3선 구청장’ 이해식 대변인이 경선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 은평을에선 강병원 의원과 재선 구청장 출신의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 서울 성북갑에선 3선 유승희 의원과 구청장 출신의 김영배 민정비서관이 맞붙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중앙위원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