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컨소시엄, 6000억원대 용인 에코타운 조성·운영 맡는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6-26 18:21
역대 최대규모 환경 민자사업…총 사업비 2423억원, 운영비 3783억원

용인 에코타운 조감도[사진 = 포스코건설]

26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이 대표사로 참여한 컨소시엄 '휴먼에코랜드'가 6000억원대 '용인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25일 선정됐다.

용인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은 환경분야에서는 역대 최대규모의 손익공유형(BTO-a) 민자사업으로 총사업비는 2423억원이며 20년간 운영비는 3783억원 규모다. 2020년 12월 공사를 착공하면 48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4년 12월부터 포스코오앤엠이 시설 운영을 총괄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5월 휴먼에코랜드는 용인시에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 용인시는 올해 세 차례에 걸쳐 참가자격사전심사(PQ)를 진행한 끝에 휴먼에코랜드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용인 에코타운 조성사업은 용인지역 개발로 증가하는 하수 처리를 위해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부지(5만1046㎡)에 있는 하수처리시설(1만2000㎥/일), 음식물류폐기물(250톤/일)과 하수슬러지(220톤/일) 처리시설 등을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친환경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는 환경종합시설 프로젝트다.

편의시설은 야구장(최장거리 105m) 1개소, 테니스장 4개소, 실내체육관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스마트건설 분야를 선도해 온 포스코건설은 이 사업에도 스마트컨스트럭션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반의 설계·시공·안전관리를 통해 설계오류와 시공오차는 최소화하고 현장관리의 안전도는 높일 방침이다. 특히 자체 기술인 ‘CCTV 기반 흙막이 가시설 안전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변위의 이상여부를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오는 27일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용인시, 한국환경공단과 협상 및 기본설계 VE(Value Engineering)를 거쳐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를 마치면 내년 상반기 중 실시협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통해 환경분야에서 포스코건설의 위상이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은 올해 2월 포스코오앤엠 출범 이후 첫 공동수주로서 인프라분야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사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